글자크기
  • 보내기
    URL

대경대, 개교 30주년 기념식 개최...특성화 학과 무대로 채워져

조회수
383
등록일
2023-07-14 13:28

대경대학교는 지난 19일 개교 30주년 기념식을 성대히 거행됐다. ‘개교 30주년, 미래 100년 남다른 대학의 꿈을 이루다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대학 성과물들과 특성화 학과들의 강점을 살린 무대로 채워졌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철우 경북도 도지사를 비롯해 최주원 경북경찰청장, 권영진 전 대구시장, 윤두현 국회의원과 조현일 경산시장이 참석했고 동화사 측 관계자들을 비롯해 종교, 문화, 정치, 지역대학, 지자체, 밀양시 경제국장과 관계자, 일본 사립대학 설립자와 총장을 비롯한 언론사 대표적인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으며, 김진표 국회의장을 비롯해 정관계와 지역의 대표적인 20여 명의 축하 영상메시지도 눈길을 끌었다.

 

 

운동장 특설무대를 채운 400여 명의 시민과 초청 관계자들은 혁신은 과감하게! 미래는 경이롭게라는 주제 타이틀 영상을 시작으로 3시간 동안 XR로 제작된 입체적인 홍보영상 상영과 타고단 공연 태권 퍼포먼스 실크로드 패션쇼 젊은 영웅말뚝이 변검으로 이어지는 공연을 관람했다

 

특별한 장면은 동물사육복지과의 마스코트인 앵무새와 이채영 총장과 유진선 설립자(이사장)와 함께 비전 선포를 하자 환호성이 터졌다. 이어 실용댄스와의 댄스 퍼포먼스 창작바디페인팅 판타지 메이크업 쇼와 K-POP과 공연으로 이어졌다. 마지막 하이라이트는 대경대 교수로 있는 가수 소찬휘의 무대였다, 무대에 올라선 소 교수는 디바의 카리스마로 무대를 압도하면서 대표곡들을 쏟아냈고, 특설무대는 콘서트장 같은 열기로 바뀌었다.

 

 

이번 행사를 지켜본 지역의 한 시민(60)학생들의 무대가 아닐 정도로 수준급 이상의 공연들로 이루어져 놀랐다. 대학의 장점들을 30주년 축제로 살려낸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대학 관계자는 개교 30주년의 무대는 외주제작 없이 전공 교수와 학생들의 전문성으로 기획부터 특별무대까지 채워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채영 대경대 총장은 대경대학의 미래는 2~3년제 대학으로는 유일한 남다른 특성화 캠퍼스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선 이사장(설립자)역발상과 고정관념을 깨트리는 교육혁신으로 달려온 대경대학의 미래는 지난 30년처럼 앞으로도 ‘Excellent 하기보다는 Different 인재를 양성하는 세계적인 직업학교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팝업건수 : 총
오늘하루 열지않기
신입생 1:1문의 재학생 1:1문의